[독서록 ,report]근현대사 독서록 - ‘남과 북을 만든 라이벌’을 읽은후 > javascript6

본문 바로가기
사이트 내 전체검색

javascript6

[독서록 ,report]근현대사 독서록 - ‘남과 북을 만든 라이벌’을 읽은후

페이지 정보

본문




Download : [독후감,감상문]근현대사 독후감 - `남과 북을 만든 라이벌`을 읽고.hwp




박정희와 김일성은 공통적으로 일제하 식민시기, 만주에서 활동하였다.
``남과 북을 만든 라이벌``은 정(政), 어(語), 문(文), 법(法), 과(科), 사(史), 영(映), 무(舞)의 각 분야에서 남과 북을 대표하는 두 인물들의 생애를 비교 분석함으로써 근현대사를 재조명하고 있따 동일한 식민지 경험이 내재되어 있는 인물들이 각기 다른 선택을 했고 그 과정 속에서 인물들의 공통점과 차이점, 서로 영향을 주고 받는 일련의 연관성이 책을 읽는 내내 놀랍고 흥미로웠다. 한국전쟁을 거쳐 국가 발전 경쟁 구도 속에서 각자의 정치 경제 체제를 고수하였고, 그 속에 동원된 한민족의 삶 역시 갈라진 영토와 마찬가지로 다른 모습으로 變化했다. 만주는 동아시아인, 특히 조선인에게 항일 의병, 저항의 공간, 이민의 공간으로 …(생략(省略))

[독후감,감상문]근현대사,독후감,-,‘남과,북을,만든,라이벌’을,읽고,감상서평,레포트

순서

[독서록 ,report]근현대사 독서록 - ‘남과 북을 만든 라이벌’을 읽은후



[독후감,감상문]근현대사 독후감 - ‘남과 북을 만든 라이벌’을 읽고 , [독후감,감상문]근현대사 독후감 - ‘남과 북을 만든 라이벌’을 읽고감상서평레포트 , [독후감 감상문]근현대사 독후감 - ‘남과 북을 만든 라이벌’을 읽고
설명



[독서록 ,report]근현대사 독서록 - ‘남과 북을 만든 라이벌’을 읽은후

[독후감,감상문]근현대사%20독후감%20-%20`남과%20북을%20만든%20라이벌`을%20읽고_hwp_01.gif [독후감,감상문]근현대사%20독후감%20-%20`남과%20북을%20만든%20라이벌`을%20읽고_hwp_02.gif [독후감,감상문]근현대사%20독후감%20-%20`남과%20북을%20만든%20라이벌`을%20읽고_hwp_03.gif [독후감,감상문]근현대사%20독후감%20-%20`남과%20북을%20만든%20라이벌`을%20읽고_hwp_04.gif [독후감,감상문]근현대사%20독후감%20-%20`남과%20북을%20만든%20라이벌`을%20읽고_hwp_05.gif [독후감,감상문]근현대사%20독후감%20-%20`남과%20북을%20만든%20라이벌`을%20읽고_hwp_06.gif

다. `완전한 국민국가이지만 불완전한 민족국가`로 서로를 타자화시키며 살아온 것이 어언 60여년이다. 무엇보다도 history(역사) 속에서 조작적 의도적으로 기억되고 심어진 잘못된 history(역사) 는 바로잡아 한민족 간의 뿌리 깊은 정서적 불신을 없애는 것이 중요하다고 느낀다.

정치적 측면에서 살펴보는 것은 현대 국민국가의 근대화(산업화)를 달성을 目標(목표)한 박정희와 김일성의 비교다.

Download : [독후감,감상문]근현대사 독후감 - `남과 북을 만든 라이벌`을 읽고.hwp( 77 )








레포트/감상서평
‘남과 북을 만든 라이벌’을 읽고쓰기

해방의 기쁨도 잠시, 한반도는 첨예한 이념 대립에서 오는 혼란과 외세의 개입 속에서 남과 북으로 분단되었다. 이렇듯 시간의 흐름 속에서 다른 history(역사) 적 기억을 가지고 變化된 두 국가가 나아가야 할 방향은 무엇이며 앞으로 어떠한 태도를 가지고 서로를 대해야 하는 걸까.
얼마 전까지만 해도 한반도의 정치상황은 남은 북을, 북은 남을 이용하여 각자의 정치적 잇속만을 차리던 시대였다고 일축할 수 있따 남북관계가 20세기 후에 모색되고 있는 진실된 `평화적 공존관계`를 맺기 위해서는 적대감과 비난, 편견 없는 상호 존중과 이해 및 서로를 알고자 하는 의지가 필요하다.

REPORT





해당자료의 저작권은 각 업로더에게 있습니다.

javascript.co.kr 은 통신판매중개자이며 통신판매의 당사자가 아닙니다.
따라서 상품·거래정보 및 거래에 대하여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.
Copyright © javascript.co.kr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