나혜석 문학작품 > javascript1

본문 바로가기
사이트 내 전체검색

javascript1

나혜석 문학작품

페이지 정보

본문




Download : 나혜석 문학작품.hwp





특히<냇물>은 1933년 4월<신동아>에 발표한<원망스러운 봄 밤>의 마지막 부분에도 일부 실렸는데, 시 바로 앞부분에 소월이란 이름이 두 번이나 나와 첫 사랑 애인의 죽음을 체험한 허무에서 쓰여졌음이 확실시 된다
<냇물>은 언제나 쉼없이 흐르는 냇물에다 자신의 외로움을 노래하였다. 들판…(drop)



Download : 나혜석 문학작품.hwp( 55 )





나혜석 문학작품에 대한 자료 입니다. 특히 밤낮없이 흐르는 냇물은 호수가 되고 강이 되고 바다를 이루는데 자신은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원망과 한스러움을 나타내고 있다
3·4조의 정형률을 대체로 간직함으로써 파격적인 자유시 형식을 보여주지는 못하고, 그 전체적인 시의 짜임새가 문학적인 승화를 이루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인간을 찾아서 자신의 감정에 충실하였던 나혜석은 자신의 내면적 충격에도 용기를 가지고 묘사하였다. <노라>의 창작동기는 입센<인형의 집>을 양백취에 의해 번역된 저서의 서시로 쓰여졌다고 한다.나혜석문학작품 , 나혜석 문학작품인문사회레포트 ,
나혜석 문학작품에 대한 자료(資料) 입니다.

설명
나혜석문학작품



순서


레포트/인문사회

,인문사회,레포트

나혜석 문학작품



(1) 시
나혜석은 1920년 7월에 창간된 순수문학 동인지 <폐허>에 김억, 남궁벽, 이혁로, 김영환, 민태원, 김한영, 염상섭, 오상순, 김원주, 이병도, 황석우 등과 함께 창간 동인으로 참여 1921년 <폐허>2호에 <냇물>, <사>를 발표하였다.
<사>는 아무렇게나 버려진 모래의 신세에다 자신을 비유하여 님 가신 뒤의 외로움을 더욱 애절하게 노래하였다.

다.
서정을 바탕으로 하는 허무의식과 비애감이 나타나는 시들은 당대 폐허 동인들의 特性이기도 하지만 일제 강점기의 정서라고 할 수 있으며 <인형의 집>, <노라>는 여성해방과 여성의 인간회복을 주장한 목적시의 성격이 강하다. `흐린날은 푸르죽죽/맑은 날은 반짝반짝/캄캄한 밤 흑색같이/달밤엔 백색같이` 다양한 색깔로 변하는 냇물의 자유스러움과 비 오고 눈 오고 바람 부는 날의 역할과 계절의 순환 속에서도 항상 흐르는 냇물의 끈기와 alteration(변화) 에 대응하는 저력과 용기를 의미한다.
`피엿다가 슬어지면 흔적도 업시/ 뉘라셔 차져오랴/ 뉘라셔 밟아주랴/ 모래가 되면 갑또업시`는 후일의 자신의 운명을 예시해 놓은 것 같은 시인의 예언적 기능을 엿보게 한다.

REPORT





해당자료의 저작권은 각 업로더에게 있습니다.

javascript.co.kr 은 통신판매중개자이며 통신판매의 당사자가 아닙니다.
따라서 상품·거래정보 및 거래에 대하여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.
Copyright © javascript.co.kr All rights reserved.